자수성가 공부
분류 토지 투자

1000억 부자 할아버지의 비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자수성가공부방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0대 초반 시절이었다. 당시 내가 친하게 지내는 할아버지 한 분이 있었는데, 이분은 자산 가치가 수백억 원에서 천억 원에 이르렀다. 사실 가까이에서 자주 지켜보는 입장에서는 그냥 일반인보다 조금은 더 똑똑하고 성격좋은 할아버지로 보인다. 나는 크게 비상해 보이지 않는 이 할아버지가 어떻게 천억 원에 가까운 자산을 만들 수 있었는지 정말 궁금했다.

할아버지는 큰 화장품 공장을 수십 년째 운영하고 계셨다. 이 할아버지는 어떻게 물려받은 돈도 아닌데 천억 원 가까운 자산을 만들 수 있었을까? 평소 할아버지는 작은 지출에도 신경쓰고 외식을 하더라도 보통은 저렴한 곳을 이용하는 등 겉보기에도 내가 오히려 더 많은 식비를 쓰는 느낌이었다. 그 흔한 5천 원짜리 커피조차 아깝다고 믹스커피를 타서 드시는 모습을 보면서 ‘대단하시네’라고 생각하면서 부자들이 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사실상 돈 몇 푼 아낀다고 해서, 그런 절약 습관이 몸에 배어있다고 해서 부자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세금을 다 제한 월 소득이 천만 원인 사람도 아무리 절약한다고 해서 자산 가치 천억 원에 가까워질 수는 없다. 할아버지의 경우는 화장품 공장으로 대박을 터뜨린 것이라고 생각하고 한동안 잊고 지냈다.

사실 당시에 화장품 공장을 봐도 천억 원에 가까운 자산을 모을 수 있겠나 싶을 정도로 엄청나게 잘 되어 보이진 않았다. 그래서인지 옛날에 잠깐 호황기에 사업이 잘되었거니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정말 궁금해서 할아버지에게 직접적으로 물어봤다. “회장님, 공장 돌려가지고 천억 원을 번다는 것이 계산이 안 되는데 어떻게 하셨길래 천억 원을 버신 거예요?” 할아버지의 대답은 허무하리만큼 단순했다. “가지고 있던 땅값이 올라서 그렇게 된 거야”

나는 처음 그 말을 듣고 ‘에이 무슨 땅 하나 샀다고 천억 부자가 될 수 있다고…’라는 생각을 했다. 그 말이 믿겨지지가 않아서 사실이 아니겠거니 따로 일이 있었겠거니 하고 무시해버렸는데, 시간이 지나고 나도 토지에 대해서 잘 알게 되다 보니 할아버지의 말은 사실이었다. 할아버지는 실제로 사업을 해서 부자가 된 것이 아니라 땅을 사서 부자가 된 것이었다. 그렇다. 땅은 천억 부자를 만드는 데에 손색이 없는 투자처이다.

부자들과 어울리면 이렇게 좋은 깨달음을 얻고는 한다. 천억 부자 할아버지에게 배운 최고의 깨달음은 다름이 아닌 “부자가 되려면 땅테크, 토지 재테크를 하라”는 것이었다. 나는 지금까지 부자가 되려면 뛰어난 능력이나 타고난 사주가 받쳐주어야 되는 줄 알았는데 현실은 이런 것들과는 확연히 달랐다.

현실에서 부자들은 그렇게 뛰어나거나 똑똑한 사람도 아니었고 미친 듯이 열정적인 사람들도 아니었다. 그저 평범한 사람들이었는데 땅테크를 했기 때문에 그들은 비범한 부자가 되었던 것이다. 그동안 풍문으로만 토지 투자로 돈을 벌었다는 이야기를 접했던 나는 그 이야기를 믿지 않았는데, 이렇게 실제 토지 투자로 부자가 된 사람들을 보니 한동안 신선한 충격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도 부자가 되는구나’, ‘이래서 부자들이 부동산에 열광을 하는구나’ 그래서 나는 지금도 부동산 재테크를 한다. 정말이지 부동산은, 특히 토지는 최고의 투자처이다.



<자수성가 부자가 되는 가장 확실한 방법>
하루 3시간, 자수성가 도전은 당신이 원하는 성공을 누리게 합니다
▶자수성가 공부방 교육 설명회[확인하기]




관련자료

댓글 0개 / 15페이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83 / 15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필독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