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홍보
분류 자유게시판

한국사회에서는 노력만으로 계층 상승 어려워 성인 남녀 10명 중 3명만이 스스로를 ‘중산층’이라 평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봉구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 10명 중 3명만이 스스로를 ‘중산층’이라 평가

- “한국사회에서는 노력만으로 계층 상승 어려워”


 한국사회 계층 이동 가능성에 대한 통계조사에 의하면 한국사회에서 자신을 중산층으로 인식하는 사람들은 적었으며, 계층이동에 대한 기대감은 점차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아울러 중산층의 비중이 줄어들면서 빈부 격차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본인 스스로 중산층에 속한다고 평가한 응답은 10명중 3명(32.0%)에 불과했다.이는 자신이 하류층에 해당된다(41.7%)고 생각하는 사람들보다 낮은 수준으로, 자신의 삶에 대해 스스로 낮게 평가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 사회는 돈이 있으면 살기 좋은 나라라는 인식(79.6%,동의율)이 강한 만큼, 중산층의 삶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었지만(55.2%) 불안정한 경제 상황으로 인해 해당 계층으로의 진입조차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현재 우리나라를 노력만으로 성공할 수 있는 나라(27.5%,동의율), 중산층으로 올라갈 수 있는 기회가 많은 나라(20.7%)로 평가하기보다, 한번 가난해 지면 평생 가난하게 살고(51.0%) 더 나은 상태로의 계층 이동은 불가능하다(51.3%)는 점에 상대적으로 높은 공감을 내비치고 있었다. 전반적으로 계층이동에 대한 기대감이 낮게 나타났는데, 이처럼 높은 계층 상승 욕구와 낮은 기대감 사이의 괴리가 커지면 장기적으로 경제활동에 대한 동기가 떨어진다는 측면에서 우려가 되는 부분이다.


 나아가 향후 자녀세대의 계층상승은 자유로울 것 같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역시 극히 드물어(14.4%, 동의율) 한국 사회의 미래를 더욱 어둡게 전망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처럼 계층이동이 어렵고 미래에 대해 긍정적인 기대를 할 수 없는 한국사회의 모습은 사회구조적 문제라는 인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경제 성장의 동력이 될 2030 젊은 세대가 상대적으로 미래에 대한 절망감을 더 크게 느끼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를 보여주듯 전체 응답자 10명중 3명(31.7%)만이 다시 태어난다면 우리나라에서 태어나고 싶다고 답했으며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든지 외국으로 이민을 갈 의향이 있다(40.2%(2021)→48.0%(2023))는 응답은 이전 조사 대비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불안정성과 사회적 불평등이 증가하며 한국 사회에 대한 만족도가 크게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처럼 중산층 비율이 낮아지고 빈부격차가 심화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현 상황에서 그럼 나는 어떤 노력을 해야 계층 상승을 할 수 있을까? 


현재 내가 가진 자산, 월급, 부채 등을 고려해 볼때 평범한 사람들과 똑같이 생활하는 루틴을 가지고 산다면 변화는 오지 않을 것이다.


 

월급만으로 생활한다는 것은 부채의 늪에서 영원히 빠져 나올 수 없다는 말이다.

그저 대중이 떠드는 소리에 유행처럼 하는 수익을 쫓다가는 낭패를 보기 쉽다. 


알아야 한다.

공부해야 한다.

진짜를 발견 할 수 있는

눈과 귀를 만들어야 한다.

 

성공한 사업가가 가르쳐 주고, 교육받은 교육생들이 성공하여 성공한 파트너가 되어 같이 성장하고, 그 성장을 배경으로 또 다른 창업을 만들어내는 부의 사이클이 시작됩니다.


직접 확인해 보시고, 체험해 보고 시작하는 성공창업의 사이클에 올라 타시길 바랍니다.


★신청하러가기

 



<자수성가 부자가 되는 가장 확실한 방법>
하루 3시간, 자수성가 도전은 당신이 원하는 성공을 누리게 합니다
▶자수성가 공부방 교육 설명회[확인하기]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2 / 6 Page
번호
제목
이름

필독공지